『패션왕』최종회까지 보고... 패션왕(Fashion King)




첫 캐스팅 발표가 엊그제 같았는데 어느새 종영이라니...시간 참 빨리 지나가네요 O_O...

멘붕을 가져온 드라마 내용과 결말과 분량을 떠나서 (...)
매주 유리 양의 연기를 볼 수 있는 것, 다양한 패션으로 새로운 모습들을 볼 수 있는 것이 좋았습니다.

연기력에 대한 평가는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제 개인적으로는 생각보다 잘해줘서 다행이었고, 고마웠고...앞으로의 발전을 매우 기대하게 되었습니다.
복잡한 캐릭터인데다 쪽대본에 가까운 바쁜 촬영 상황 속에서 연기하느라 정말 수고했다고 말하고 싶네요.
인터뷰를 봐도 느껴지지만.. 연기하는 당사자인 유리 양은 여러모로 마음고생을 했을 것 같아요.
그저 제3자인 저는 그 마음을 다 헤아릴 수가 없을 수 밖에 없다는 것이 안타깝네요 ^_T

그래도 무사히 첫 작품을 마쳐서 다행입니다.
앞으로 또 다른 작품에서 배우 권유리 양의 새로운 모습을 볼 수 있길 기대합니다 (^-^)



덧글

댓글 입력 영역


Twitter

Girls' Schedule

Bugs